서울 자치구들이 안전사고에 대비해 건축물 인허가 절차를 강화하고, 겨울철 안전 점검에 나섰다.

21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서대문구(구청장 이성헌)는 중대재해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2월 1일부터 정화조를 지하에 두는 건물과 공동주택에는 정화조실의 시설 안전 요건을 인허가 조건에 포함하기로 했다.

이들 건축물은 인허가를 받으려면 정화조실 진·출입 계단을 설치하고 출입문과 내부 공간의 높이를 2m 이상 확보해야 한다. 정화조실이 지하 2층보다 깊은 경우에는 청소용 3인치 고정 배관을 외부에 설치하도록 했다.

구는 준공검사 때 관련 설계도서와 배수계통도, 증빙 사진 등의 서류를 확인한 후 사용승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기존 지하 정화조실에 대해서는 용량 증설이나 재설치 등을 위한 변경 신고를 할 때 시설 개선을 권고하기로 했다.

강북구(구청장 이선희)는 공공건축물 신축 단계별 점검 절차를 강화한다.

현재 공공건축물 신축 절차는 기획·설계, 공사 계약, 공사 실시, 하자 보수 등 4단계로 나뉜다.

구는 초기부터 추진 상황을 단계별로 점검하면서 공정률 30·60·95%를 달성할 때마다 현장점검을 하기로 했다.

공사를 주관하는 건축과는 해당 공정률에 도달하면 감사담당관에 현장점검을 요청해야 한다.

건축과의 요청을 받은 감사담당관은 건축, 건축시공기술사, 감리, 방수전문가 등 전문가와 함께 현장점검을 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시공 상태, 자재 관리 상태, 안전 시설물 설치 상태, 민원 관리 상태 등이다.

점검 결과에서 나온 지적 사항은 건축과에서 조치 후 감사담당관에게 보고한다.

공공건축물 사용부서는 예비 준공 검사를 할 때 현장 점검에 참여하고 하자가 확인되면 건축과와 감사담당관에 통보한다. 감사담당관은 하자 보수가 끝날 때까지 상황을 총괄해 관리한다.

현재 구 내에서 짓고 있는 인수동 청소년·청년 공간, 수유1동 함께 사는 마을사랑방, 인수동 주민복합문화시설 등 5개 공공건축물에 강화된 점검 절차가 우선 적용된다.

양천구(구청장 이기재)는 사고가 발생하기 쉬운 겨울철을 맞아 공공·민간 건축공사장 23곳과 기계식 주차장 307곳을 점검한다.

비상 연락체계 정비 상태, 화재 등 안전사고 예방 관리 실태, 철골 작업 시 강설량에 따른 작업 중지 이행 여부, 현장 내 휴게시설 설치와 난방기기 안전 확보, 흙막이 계측 여부와 부재 손상 여부 등을 살핀다.

송파구(구청장 서강석)는 12월 9일까지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을 벌인다.

연면적 5천㎡ 이상 관광숙박시설, 연면적 3천㎡ 이상 대형유통시설, 연면적 2천㎡ 이상 지하도상가, 좌석 규모 300석 이상 문화집회시설, 초고층 건축물, 종합병원 등이 대상이다.